생사해탈生死解脫의길

대중법문 조회 수 61 추천 수 0 2017.10.11 16:16:39

우리가 죽는 이유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늘 함께 하고 있는 이 몸뚱이를 자꾸 나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이 몸뚱이가 참으로 있는 것이라고 착각합니다. 하지만 이 몸뚱이가 언제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우리의 몸은 지수화풍(地水火風, , , 바람의 기운)의 네 가지 요소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 네 가지 각각의 원소마다 본래 가지고 있는 병이 하나씩 있고 거기에 100가지가 더 있다고 합니다. 그러므로 각 원소마다 101가지의 병을 가지고 있는 셈이 되고, 이를 모두 합치면 404가지의 병을 가지고 있는 것이 됩니다. 평상시에는 우리 몸뚱이가 건강해 보이지만 사실은 건강한 것이 아닙니다. 병이 두드러질 때도 있고 잠잠할 때도 있습니다만 우리 몸뚱이라는 것 자체가 본래 병 덩어리입니다 

우리의 몸뚱이는 늙고 병들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몸뚱이가 나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병들고 늙고 죽는 사람입니다.

만약 어떤 사람이 암에 걸렸다면 암 때문에 죽는 것입니까?

암이라도 죽고, 암이 아니어도 죽습니다. 교통사고가 나서 죽고, 교통사고가 아니어도 죽습니다.

어떤 사람이 친구가 암에 걸려서 병원에 문병을 갔습니다. 친구에게 여러 가지 위로의 말을 했지요. 위로의 말을 할 때는 친구가 먼저 죽고 자기는 오래 살 것으로 생각하고 말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그만 병원에서 나오다가 교통사고로 먼저 죽어버렸어요.

이것은 운이 없어서 그런 것입니까?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 몸뚱이라는 것이 죽을 수밖에 없는 유한생명을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죽을 때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어서 죽는 것처럼 보입니다. 가령 암으로 죽는다거나, 교통사고로 죽는다거나, 심장마비로 죽는다거나, 노환으로 죽는다거나 이렇게 여러 가지 이유로 죽는다고 하지만, 죽는 데에는 유한생명을 살고 있기 때문이라는 한 가지 이유밖에는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몸뚱이를 나라고 주장하며 살아가는 한, 우리 모두는 죽음을 향해가는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는 것이 됩니다. 

우리들은 자꾸 내 몸뚱이를 최고라고 생각하며 몸뚱이에 집착해서 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부처님께서는 이 몸뚱이가 실제로 있는 것처럼 보여도, 모두 헛것이니까 거기에 매달리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몸뚱이에 집착했던 마음을 모두 내버리고, 이 몸뚱이가 내가 아니라고 보면 본래 우리의 참생명은 부처님생명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어떤 경우가 되더라도 이 몸뚱이에 대해서 집착을 하지 않는 마음을 가질 때 나의 참생명 부처님생명이라는 진리가 드러나게 됩니다 

 

생명은 물질이 아니다

다른 종교에서는 세상을 만든 신()이 있고 우리의 생사(生死)를 주관하는 누군가가 있으며,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나 태양도 누군가가 만들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지금 현대물리학에서 밝혀지고 있는 바에 의하면 결코 물질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우리는 물질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물질로 되어있는 이 지구덩어리도 참으로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무엇인가 존재하는 것은 누군가가 만든 존재가 있다고 추론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물질은 참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새롭게 증명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생각해봅시다. 우리가 어떤 물질이 있다고 하지만, 이 물질은 사실 분자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러면 분자가 최종 단위인가 하면 그렇지 않습니다. 분자는 원자로 이루어져 있고, 원자를 또 나누면 원자핵과 전자로 나뉩니다. 원자핵 주변에 전자가 빙빙 돌고 있는 것인데, 이것을 물질로 볼 수 없고 에너지로 측정됩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지구에 대해서 우리는 그것이 참으로 있는 것으로 알고 굉장한 집착을 갖고 있지만, 실제로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 역시 허망한 세계이지 참으로 있는 세계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천체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는

이 세상은 창조된 것도 아니요, 따라서 없어지는 것도 아닌 다만 존재하는 것 뿐이다.”

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우리가 독송하는 반야심경(般若心經) 색즉시공(色卽是空) 공즉시색(空卽是色) 불생불멸(不生不滅)’과 같은 이야기입니다. 언제 새삼스럽게 생기는 것도 아니고, 그러므로 없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는 참으로 있다고 착각하지만 그것은 있다고 생각하는 과정 속에 있을 뿐이지, 참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확고부동하게 존재하는 것은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집착할 것이 없다고 일러주시는 것입니다.

참으로 있는 것은 오로지 부처님생명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부처님생명은 물질로 된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부처님생명에는 모양이 있을 수 없습니다.

  

잘못된 생명관을 바꾸면 생사해탈生死解脫

그런데 우리 앞에 모양을 가지고 나타나신 분이 석가모니부처님입니다. 그래서 석가모니부처님을 응화신(應化身)이라고 불러 모십니다. , 우리 근기에 맞게 법문을 해주시려고 석가모니부처님의 모양을 나타내 보이신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모양을 참으로 부처님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법문을 설해주시려고 나타내신 그 몸뚱이를 통해서 법문을 듣는 것이고, 법문을 통해서 참생명을 깨닫는 것이지, 나타낸 모양이 진짜 부처님의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석가모니부처님이라는 뜻은 석가족(釋迦族)에 태어나신 성자라는 뜻입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석가모니불의 깨치신 내용이 진실이지 석가족에 태어나서 석가모니불의 모습을 보이신 분이 진실이 아닙니다. 몸뚱이로 나타나신 석가모니부처님 또한 이 세상에 태어나서 늙고 병들어서 세상을 떠났습니다. 몸뚱이로만 본다면 석가모니부처님은 이 세상에서 죽어 없어져버린 것입니다.

죽어버리는 것이 어떻게 부처가 되겠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석가모니불로 나타나신 응화신(應化身)은 진실이 아니고, 부처님의 깨치신 세계가 진실입니다. 그 세계의 내용이 바로 아미타[無量光 無量壽]입니다. 이것을 다른 말로 해석하면, ‘나의 참생명 부처님생명이라는 말입니다. , 부처님이 깨치셨다는 말은 당신이 본래부터 아미타였다는 것을 깨치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부처님의 법문을 들으면서 나무아미타불을 부르게 되면 내가 본래 아미타로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나의 참생명이 부처님생명이므로 부처님과 조금도 다름이 없는 상태이지요. 그래서 우리가 나무아미타불로 염불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의 참생명이 부처님생명임을 믿고 나무아미타불을 불러 이 몸뚱이를 나라고 착각하며 살고 있는 생명관을 바꿔야 합니다. 이 몸뚱이를 나라고 아는 한, 죽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죽고 싶지 않으면 이 몸뚱이가 내가 아니라는 것으로 생명관을 바꿔야 합니다. 이것이 죽음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이며, 이것을 생사해탈(生死解脫)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생사해탈이라고 하면 뛰어난 수행자들이나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생사해탈은 죽을 수밖에 없는 사람이 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의 몸뚱이는 죽을 수밖에 없는 생명을 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몸뚱이를 나로 알며 살아가는 우리들이 생사해탈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부지런히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나무아미타불 염불하여 이 몸뚱이가 내가 아니라는 생명관을 확고히 가져야 하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_()_


                                                                                                      <문사수법회 회주 한탑스님 법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 대중법문 생사해탈生死解脫의길 61
289 대중법문 삶에는 만족의 원리만이 있다 386
288 대중법문 참으로 복된 인생을 살고 싶다면... 936
287 대중법문 문사수(聞思修)로 해탈한다 1017
286 대중법문 왕생(往生)의 순간은 언제인가? file 1406
285 대중법문 날마다 부처님은 오신다 1965
284 대중법문 인내忍耐, 공덕의 근본 2453
283 대중법문 부처님의 자비로운 원력의 소리 file 2828
282 대중법문 오유지족의 날, 입춘 법문 file 2977
281 대중법문 나와 세상의 관계 file 3302
280 대중법문 우리가 문(聞) 사(思) 수(修) 해야 하는 이유는... file 3120
279 대중법문 먼저 베풀고 볼 일이다 file 3163
278 대중법문 부처님의 회향, 아! 감사합니다. 3296
277 대중법문 지금 무슨 마음을 잡수십니까? 3455
276 대중법문 새로운 세계, 그 창조의 순간 3789

g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