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813 추천 수 0
법문: 정신법사님
법문주제:
나무아미타불!
¯()¯∞ _()_
여시아문: 시향 유보리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18년 동안,
어쩌면 그보다 더 오랫동안 법문을 들어왔지만
자주 잊어버리는 것이 있다.
그것은 나무아미타불!!
무한생명 무한광명!!

수도 없이 외쳐왔지만
의미를 되새기고
진지하게 내 삶에 비추어 본 적이 있었나?

없었다.

나무아미타불 또한 수도 없이 내뱉었지만,
말 그대로 뱉어버리기만 했다.
내가 이렇게 잊고사는 근본을
이번 법문을 통해 새롭게 정리하게 되었다.

유한하다는 틀속에 가둬져있던 나를 꺼내
무한자로서 눈을 떴다.

"나는 이만큼밖에 안 되는 사람이야" 라는
찌질한 마인드로부터 벗어나서,
나의 무한한 능력을 믿어보기로 했다.
나는 가능성이 넘쳐나는 부처님생명이니까~~

이전의 마음과는 다르게,
새롭게 외친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11939
340 [중앙] 연기緣起를 기준으로 삶을 기준基準하라!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24 1756
» 「중앙」2017년 6월 11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17 1813
338 법공양,의 무량공덕   [레벨:3]성원 2017.06.08 1820
337 [중앙] 법(法)을 먹는 아귀를 아는가?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03 1918
336 불사로 살려지는 삶   [레벨:1]성산 2017.05.19 2057
335 [중앙] 업력일까? 원력일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16 2066
334 [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2 2345
333 [중앙] 부처님을 어찌 알아뵈오리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1 2425
332 문사수 법회 회원 의로 등록하면서 [1]   [레벨:0]새벽 2017.04.30 2511
331 [중앙] 오늘 정진을 모시는 이유_범정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4.15 2543
330 불이(不二)이기에 불이(不異)로 산다   [레벨:2]정월 2017.04.08 2924
329 살림살이 어떠십니까?   [레벨:3]미락 2017.04.01 2912
328 [중앙]2017년 3월 19일 여여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0]전철균 2017.03.25 3038
327 「중앙」죽살이에서 벗어나시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3.18 3113
326 (중앙) 2017년 3월5일 정신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2]쿠키 2017.03.09 35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4 Next ›
/ 2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