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를 '지금'으로, '어딘가'를 '여기'로


문주 송선자 법우님


‘내 몸과 내 말과 내 뜻’이 향이 되어 공양을 올리며 살고 있는가?
새삼 질문을 던져봅니다.


지금껏 살아오면서 모든 것을 내 생각과 결정으로 단정 짓고,
나와 다르다는 이유로 나의 인연들에게 많은 잘못을 저질러 왔음을 참회합니다.


인연의 소중함, 감사함.
그 인연에 의해 살려지고 있으니

그 모든 인연들을 '나무아미타불'로 공양하며 예경하겠습니다.


조상님께, 부모님께, 이웃에게...
감사하며 은혜 갚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겠습니다.


염불로써 언제 어디서나
부처님생명으로 살고 있음을 잊지 않겠습니다.

법문을 듣고 그 법문대로 부처님생명으로 살기를 멈추지 않겠습니다.


‘지금, 여기’가 그대로 극락세계!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33151
404 응답하라 공양이다 (2018.12.09-범열법사님법문)   [레벨:2]성광 2018.12.11 13
403 부처님의 원력 믿고, 염불하여 왕생한다(2018.12.2_정신법사님 법문)-지혜법우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2.08 21
402 나를 앞세우는 자, 염불이 생소하구나(2018.11.25.정신법사님) - 화도 서정숙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2.01 40
401 줄긋기를 하면서 줄넘기로 뛰논다   [레벨:5]보명 2018.11.22 89
400 새옹지마(塞翁之馬)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2018.11.4. 정신법사님) - 월행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1.09 147
399 이 경이 있는 곳이 곧 탑이 됨이라(2018.10.14.범열법사님) - 원명심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1.09 144
398 깨달음의 노래   [레벨:2]쿠키 2018.10.31 165
397 모르면배우고 알면 행하자   [레벨:2]성심 2018.10.10 391
396 변하는 중에도 항상하시는 부처님(여여법사님 설법)  file [레벨:0]성국 2018.09.17 420
395 오롯한 신심과 거침없는 정진(2018-09-09 명성법사님 법문)   [레벨:0]한눈에쏙 2018.09.12 466
394 여래는 어디로 좇아 오는바가 없으니, 강강수월래라!   [레벨:3]미탄 2018.09.07 533
» '언젠가'를 '지금'으로, '어딘다'를 '여기'로(2018.08.26.범혜법사님) - 문주 송선자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29 457
392 다리마다 바쁘면, 열매가 풍성하다(2018.08.19.여여법사님) - 연실 김원숙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23 526
391 법문 들은 공덕 (2018. 8. 12. 범활법사님) - 화행 김명희 법우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17 497
390 네 가지 상(相)이 있으면 보살이 아니다.   [레벨:0]신희 2018.08.11 61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7 Next ›
/ 2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