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옹지마(塞翁之馬)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월행 박정순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세월의 무상함속에서 불법을 만났다는 것은

정리해보면 나를 무너뜨려가는 것입니다.

끝임 없이 나의 연장선상,

나를 보존하려고하고 나를 연장해가는 것은

결과가 괴로움이라는 것을 금방 알게 됩니다.

나에게만 어째 이런 일이, 나는 왜 복이 없지,

나만 억울하고, 나만 왜 그러지~~~

 

안 되는 줄 알면 안해야 하는데 안 되는 줄 알면서 자꾸 이럽니다.

 

그래서 우리가 어리석은 것입니다.

나 때문에 여러 가지 불화와 우비고뇌가 시작되는 것이거든요.

그럼 어떻게 살아가야 되는가?

나라고 하는 실체가 있는가?

부처님은 없다. 무아(無我)다 라고 하셨습니다.

 

옛 선인들은 이간질과 분탕질하며 자기 살자고

승가공동체의 화합을 깨뜨리는 잘못을 포살(布薩)과 자자(自恣)법회를 통해서

스스로의 잘못과 도반이 지적해주는 잘못을 참회하고 새로이 일희일비(一喜一悲)합니다.

 

안 되는 줄 알면 안해야 하는데 왜 그럴까 ……!

 

새옹지마의 노인처럼 절대 벗어날 수 없는 길흉화복을 인정하며

날마다 아미타불 염불하며 일일시호하며 살아갑시다.

 

나무아미타불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9852
» 새옹지마(塞翁之馬)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2018.11.4. 정신법사님) - 월행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1.09 43
399 이 경이 있는 곳이 곧 탑이 됨이라(2018.10.14.범열법사님) - 원명심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11.09 33
398 깨달음의 노래   [레벨:2]쿠키 2018.10.31 76
397 모르면배우고 알면 행하자   [레벨:2]성심 2018.10.10 278
396 변하는 중에도 항상하시는 부처님(여여법사님 설법)  file [레벨:0]성국 2018.09.17 337
395 오롯한 신심과 거침없는 정진(2018-09-09 명성법사님 법문)   [레벨:0]한눈에쏙 2018.09.12 372
394 여래는 어디로 좇아 오는바가 없으니, 강강수월래라!   [레벨:3]미탄 2018.09.07 436
393 '언젠가'를 '지금'으로, '어딘다'를 '여기'로(2018.08.26.범혜법사님) - 문주 송선자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29 354
392 다리마다 바쁘면, 열매가 풍성하다(2018.08.19.여여법사님) - 연실 김원숙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23 420
391 법문 들은 공덕 (2018. 8. 12. 범활법사님) - 화행 김명희 법우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8.17 409
390 네 가지 상(相)이 있으면 보살이 아니다.   [레벨:0]신희 2018.08.11 508
389 금시조가 바다를 가르듯이 코끼리가 강을 건너듯이 (2018. 7. 22. 범정법사님) - 智度 정영숙 법우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7.25 566
388 노는 입에 염불하세 [개원24주년 기념법회]   [레벨:3]성원 2018.07.19 575
387 모두가 부처님 자비입니다 (2018.07.08 명성법사님)   [레벨:2]성광 2018.07.11 707
386 극락왕생에 지름길이 있을까 (2017.07.01. 정신법사님) - 연재 김지욱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7.06 7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7 Next ›
/ 2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