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047 추천 수 0
이와 같이 들었읍니다.

어제란 다만 생명의 결과일 뿐 입니다.
어제는 이미 완성 되어져 있는 완결편에 불과 합니다. 
완결 되어 있는 어제를 가지고 오늘을 판단하려는 것에 우리들은 너무나 익숙해져 있읍니다.
어제까지란 익숙함을 말합니다.

이미 완결되어 있는 지난 과거와 앞으로 펼쳐 질 엄청난 미래를 한정시켜 버리는 것은  
나 자신을 그 곳에 구속시키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자기을 한정 시키는 사람, 스스로 한정 되는 사람은 오직 윤회할 뿐 입니다.

어제는 어제대로 분명 옳았읍니다.
어제가 옳았다고 해서.....       그러나 오늘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새로이 맞이하는 오늘,  우리는 오늘의 주인공으로 다시 태어났기 때문 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새로운 사건의 주인공이며,
새로운 인간 관계의 주인공이며,
새로운 생각의 주인공이기 때문 입니다.

우리 모두, 오늘의 태양을 맞이하는 새로운 주인공으로 멋진 삶을 함께 살아  갑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2457
390 " 부처님모시는 시명입니다." ( 12월28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시명 2014.12.29 21332
389 "나를 부처님생명이라 불러라"   [레벨:5]보명 2015.07.25 17234
388 "사시와 사청의 교정" 법문요약 [1]   [레벨:3]미락 2011.12.23 29590
387 "생각이 앞서면 도적이 되나니" 여여법사님법문   [레벨:0]수진 2015.06.25 17372
386 "염불, 이 기쁜 만남" 명성법사님 법문요약 (2011.3.13)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1.03.18 28460
385 ' 나무거울도 거울인가? ' 법문을 듣고 [1]   [레벨:1]성산 2015.09.25 16878
384 '공양으로 모든 생명을 자유롭게 하리라!' 8월2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연원 2015.08.08 16519
383 '나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부처님'   [레벨:1]성산 2015.05.19 17192
» '어제는 옳았지만 오늘은 아니다' 법문 요약   [레벨:1]성산 2011.04.22 29047
381 '어제는 추억뿐인데 오늘은 성취' 법문을 듣고   [레벨:1]성산 2015.12.30 14724
380 '일년 밥값을 하였는가?' 법문요약   [레벨:1]성산 2014.01.02 28491
379 '지금 무슨 마음을 잡수셨습니까 ' 법문 요약 [1]   [레벨:1]성산 2011.06.23 32878
378 (중앙) 2017년 3월5일 정신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2]쿠키 2017.03.09 6647
377 (중앙) 8월20일 법문을 듣고   [레벨:1]是明 2017.08.22 3567
376 (중앙) 가자, 함께가자! 저 언덕으로 - 여여법사님 법문   [레벨:2]쿠키 2017.12.26 153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