是明   장준호

( 독백과 의문 )

" 나, 이대나온 여자야, 내가 누군데 감히 ... "

" 아--- 살기가 너무 힘들어! 죽어버릴까? "

이런 삶의 단편들을 보며, 항상 떠으르는 의문 "이뭐꼬?"

( 그런데, 어디선가  들려오는 침묵의 소리 )

" 너는 본래 부처인데, 가엾게 중생노릇하며 사는구나!

지금 이순간도 살려지고있고, 매순간 새생명으로 거듭나니, 매사가 감사의 연속이란다.

그래서 지금 여기가 극락임을 깨닫는 순간,

부처가 부처노릇하며 살게되는 것이지."

( 부처노릇하고 살려면 어떻게 해야죠? )

" 무엇이든지 감사한 마음으로 듣고,생각하고, 행동해야지.

늘 은혜를 입고 가피를 받아왔기에,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돌려주어야지.

우리의 업장이 다할 때까지 감사한 마음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도록,

끊임없이 참회하고 매순간 나의 참생명이 부처생명임을 자각해야한다.

(발원과 서원)

- 오로지 육바라밀행을 통해 참회와 감사할 뿐입니다.

- 저는 지금 이순간도 늘 '부처님 모시는 시명'입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아미타불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0881
» " 부처님모시는 시명입니다." ( 12월28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시명 2014.12.29 20818
378 "나를 부처님생명이라 불러라"   [레벨:5]보명 2015.07.25 16681
377 "사시와 사청의 교정" 법문요약 [1]   [레벨:3]미락 2011.12.23 29060
376 "생각이 앞서면 도적이 되나니" 여여법사님법문   [레벨:0]수진 2015.06.25 16822
375 "염불, 이 기쁜 만남" 명성법사님 법문요약 (2011.3.13)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1.03.18 27888
374 ' 나무거울도 거울인가? ' 법문을 듣고 [1]   [레벨:1]성산 2015.09.25 16340
373 '공양으로 모든 생명을 자유롭게 하리라!' 8월2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연원 2015.08.08 16067
372 '나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부처님'   [레벨:1]성산 2015.05.19 16733
371 '어제는 옳았지만 오늘은 아니다' 법문 요약   [레벨:1]성산 2011.04.22 28503
370 '어제는 추억뿐인데 오늘은 성취' 법문을 듣고   [레벨:1]성산 2015.12.30 14174
369 '일년 밥값을 하였는가?' 법문요약   [레벨:1]성산 2014.01.02 27975
368 '지금 무슨 마음을 잡수셨습니까 ' 법문 요약 [1]   [레벨:1]성산 2011.06.23 32363
367 (중앙) 2017년 3월5일 정신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2]쿠키 2017.03.09 6186
366 (중앙) 8월20일 법문을 듣고   [레벨:1]是明 2017.08.22 3133
365 (중앙) 가자, 함께가자! 저 언덕으로 - 여여법사님 법문   [레벨:2]쿠키 2017.12.26 106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