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2 18:04

7월23일 법문을 듣고

조회 수 1228 추천 수 0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한생명의 교향곡을 울립시다.”

 

아름답고 가슴을 움직이게 하는 음악속의 한 악기를 생각해 봅니다.

저마다의 소리로 조화를 이루워 아름다운 곡을 만듭니다.

나란 악기는 생명이란 교향곡의 흐름 속에 어떻게 연주하고 있는가?

조화로운 삶으로 평화의 소리를 만들며 살아가고 있는가?

진정 부처님의 가르침이 이와 같을 진데,

화합과 조화를 거스르며 내소리만 내고자, 내소리만 알아 달라 오히려 용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아상을 앞세워 생명의 교향곡을 잘못 연주하며 반복하며

윤회의 연주를 하고 있지는 않은가 생각해봅니다.

내가 만든 소리가 제대로 된, 부처님가르침의 울림의 소리가 맞는것인가?

 

너와 내가 다르지 않다고 합장하고,

매일 살려지고 있음을 감사하면서도

자주 교향악의 이탈음을 만들며 살아감을 느낍니다.

오늘도 깨쳐주시는 법문으로

멋드러진 한생명의 교향곡 연주자의 일원으로서의

몫을 다시금 생각합니다.

어디선가 아름다운 교향곡이 울려퍼집니다!

 

모든 부처님을 찬탄하며,

공양하며,

참생명의 교향곡을 제대로 연주할 수 있도록 계속 정진하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12069
25 [중앙] 오늘 정진을 모시는 이유_범정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4.15 2564
24 문사수 법회 회원 의로 등록하면서 [1]   [레벨:0]새벽 2017.04.30 2536
23 [중앙] 부처님을 어찌 알아뵈오리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1 2451
22 [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2 2371
21 [중앙] 업력일까? 원력일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16 2085
20 불사로 살려지는 삶   [레벨:1]성산 2017.05.19 2087
19 [중앙] 법(法)을 먹는 아귀를 아는가?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03 1951
18 법공양,의 무량공덕   [레벨:3]성원 2017.06.08 1850
17 「중앙」2017년 6월 11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17 1847
16 [중앙] 연기緣起를 기준으로 삶을 기준基準하라!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24 1789
15 [중앙] 2017년 6월 25일 대중법회 여시아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7.07 1565
14 [중앙] 2017년 7월 2일 대중법회 여시아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7.07 1593
13 지금 법우는 대도를 걷고있는가?   [레벨:2]성심 2017.07.13 1551
12 [중앙] 2017년 7월 16일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7.22 1544
» 7월23일 법문을 듣고   [레벨:3]성원 2017.08.02 1228
Board Pagination ‹ Prev 1 ... 20 21 22 23 24 Next ›
/ 2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