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2017년 11월 19일 여여법사님 법문을 듣고

by 문사수 on Nov 23,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노는 햇볕이 아까워라

법문 : 여여법사

요약 : 보월법우

 

‘노는 햇볕이 아까워라’ 라는

법문 제목을 마주 하면서

제일 먼저 드는 생각이

 

어느 햇살 좋은날

이불을 말끔히 빨아서

햇볕에 말렸을 때 그 기분

그리고 그 햇볕 냄새를 맡으며

이불을 덮었을 때 그 느낌

그 느낌이 생각 났죠.

마냥 내어 주는 빛

마냥 부담 없이 쓰면 되는 빛이었죠

 

때때로 ‘나’라고 주장했던 순간

‘내가 한다’고 주장했던 모든 것들

어느 날 살려짐의 은혜에 맡기니 행복했던 순간들

이 모두가 어쩜 당연했다고 느꼈을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순간순간 나는 깨져야 했고

깨져야 새로운 생명과 마주할 수 있었죠.

부처님을 만나는 시작의 자리 였죠.

 

멈춤 없이 변화하는 그곳에 나를 맡기는 지금

그 지금을 두려워하지 않으면서

지금도 불법을 만난 걸 감사하며

살려지는 은혜를 잊지 않기 위해

‘나무아미타불’ 염불 소리에 귀 기울입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