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불심의 곳간에서 인심나는 법이다_여여법사님 법문

by 미탄 on Dec 21,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곳간에서 인심난다.’고 합니다.

곳간에 곡식이 가득 차고 넘쳐야 나눌 수 있는 마음이 생긴다.”

 

곡식은 곳간에 차야지만 비로소 베풀 수 있지만

우리 마음의 곳간은 언제나 베품이 샘솟는 원천입니다.

쓰면 쓸수록 다시 채워지는 무진장無盡藏입니다.

 

우리 마음의 곳간은 청정합니다.

부처님생명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러니 곳간을 활짝 열어서 나누면 그만입니다.

 

우리 마음의 곳간이 가득 차 있다는 믿음이 바로 염불입니다.

염불할 때 마다 곳간에는 불심佛心이 가득합니다.

 

마음의 곳간에서 인심이 나려면

쓰고 쓰고 또 써야 합니다.

쓰면 쓸수록 다시 채워지니

마르고 닳도록 써야 인심이 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나무아미타불 염불로

불심의 곳간을 가득 채우기만 하면

채움 자체로 풍족하게 되고

그로 인해서 보시의 공양을 올리는 공덕을 지을 수 있습니다.

 

하루하루 염불로 무진의 곳간을 채우고

베풀고 누리고 살아가기를 다짐해봅니다.

나무아미타불...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