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10 추천 수 0
'말법시대의 사명감'

법문 들은 감흥을 공유합니다
_보월법우

유난히 긴 겨울을 보내고 만나는 봄!
지금 누리는 봄은 참으로 새롭습니다.

긴 겨울~ 몸이 들려주는 법문에 귀담아 듣고
소중한 인연들과 마주하는 행복도 느꼈습니다.

지금이 말법시대라고 말하지만
그 안에도 봄이 오고, 꽃도 피고
생명의 기운이 가득합니다.

그 덕분에 살아 있음을 느끼고,
살려짐을 펄떡이는 가슴으로 느낍니다.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렇다고 감사에 머물수만은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일깨워주신
'나의 참생명 부처님생명'임을
나누는 일에 부지런해야 겠습니다.

말법시대!
우리 불자들의 사명감은
바로 정법을 전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법우님들~ 전법의 꽃을 피우는 한해로 만들어 보아요~^^"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1980
388 노는 입에 염불하세 [개원24주년 기념법회]   [레벨:3]성원 2018.07.19 13
387 모두가 부처님 자비입니다 (2018.07.08 명성법사님)   [레벨:2]성광 2018.07.11 45
386 극락왕생에 지름길이 있을까 (2017.07.01. 정신법사님) - 연재 김지욱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7.06 81
385 찾을수록 괴로워지는 세 가지 (2018. 06. 24. 범정법사님) - 세안 김춘실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29 111
384 [중앙] 사는 자여, 뒤돌아 보지 마라(20180617 여여법사님)-성해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22 152
383 귀는 열고, 눈은 감고 (2018.06.10.범혜법사님)_수정 박지영 법우님   [레벨:4]범정 2018.06.14 195
382 여시아문_보산   [레벨:6]寶山 2018.06.08 230
381 20180527 극락왕생의 인행因行(범활법사님) 여시아문_정월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01 308
380 [중앙] 의무가 아닌 도리로 산다. [2018년 5월 20일(일) 여시아문]   [레벨:4]유원~ 2018.05.21 346
379 「중앙」2018년 5월 13일(일) 여시아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5.17 307
378 5월 첫 째주 정신법사님 법문 (여시아문)   [레벨:0]바보온달 2018.05.10 400
377 영원한 생명흐름,열반   [레벨:0]보리수 2018.04.30 430
376 여여법사님법문을듣고   [레벨:2]성심 2018.04.20 577
375 지혜로운 인생( 忍生)이여!_범정법사님 법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4.13 686
» 말법시대의 사명감_정신법사   [레벨:0]나무나무 2018.04.03 81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