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제목: 의무(義務)가 아닌 도리(道理)로 산다.

법 문 일: 2018520()

법 문: 여여법사님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유원(維願) 안은경

 

새 생명이 태어는 날이

부처님오신날입니다.

어떠한 마음으로

이날을 맞이해야 하는지

법문을 들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결과에 쏠리지 말고

순간에도 머물지 말고

깨어서 그때마다

부처님생명을 맞이하라는

간곡한 법문을 들으며 되뇝니다.

 

나는 왜 법회에 가는가?”

 

스스로 갖는

이 물음에 많은 것이 담겨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지금 어디에 있는가?

누구를 만나고 있는가?

염불이 들리는가?

 

물음과 물음으로

연이어질 때,

다만

나의 참생명을

마주하게 됩니다.

 

솥에 물을 넣어 끓이면

맑은 물은 가운데부터 끓어오르고

탁한 물은 테두리부터 끓어오릅니다.

어떤 물을 넣어 끓여도

끓어오르는 물방울의 크기가 다르고

모습과 위치 또한 각각이라도

불을 끄고 나면

사실은

다 솥 안의 일입니다.

 

어떤 나툼이어도

다 부처님생명의 모습이니

겁내거나 두려워 말라는

말씀 받들어

도리(道理)로 살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1327
8 여여법사님법문을듣고   [레벨:2]성심 2018.04.20 399
7 영원한 생명흐름,열반   [레벨:0]보리수 2018.04.30 284
6 5월 첫 째주 정신법사님 법문 (여시아문)   [레벨:0]바보온달 2018.05.10 230
5 「중앙」2018년 5월 13일(일) 여시아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5.17 148
» [중앙] 의무가 아닌 도리로 산다. [2018년 5월 20일(일) 여시아문]   [레벨:4]유원~ 2018.05.21 169
3 20180527 극락왕생의 인행因行(범활법사님) 여시아문_정월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01 153
2 여시아문_보산   [레벨:6]寶山 2018.06.08 64
1 귀는 열고, 눈은 감고 (2018.06.10.범혜법사님)_수정 박지영 법우님   [레벨:4]범정 2018.06.14 29
Board Pagination ‹ Prev 1 ... 23 24 25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