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문제목: 의무(義務)가 아닌 도리(道理)로 산다.

법 문 일: 2018520()

법 문: 여여법사님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유원(維願) 안은경

 

새 생명이 태어는 날이

부처님오신날입니다.

어떠한 마음으로

이날을 맞이해야 하는지

법문을 들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결과에 쏠리지 말고

순간에도 머물지 말고

깨어서 그때마다

부처님생명을 맞이하라는

간곡한 법문을 들으며 되뇝니다.

 

나는 왜 법회에 가는가?”

 

스스로 갖는

이 물음에 많은 것이 담겨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지금 어디에 있는가?

누구를 만나고 있는가?

염불이 들리는가?

 

물음과 물음으로

연이어질 때,

다만

나의 참생명을

마주하게 됩니다.

 

솥에 물을 넣어 끓이면

맑은 물은 가운데부터 끓어오르고

탁한 물은 테두리부터 끓어오릅니다.

어떤 물을 넣어 끓여도

끓어오르는 물방울의 크기가 다르고

모습과 위치 또한 각각이라도

불을 끄고 나면

사실은

다 솥 안의 일입니다.

 

어떤 나툼이어도

다 부처님생명의 모습이니

겁내거나 두려워 말라는

말씀 받들어

도리(道理)로 살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1327
382 신명바치니 신명난다   김종민 2006.04.09 34360
381 10월7일 일요법문요약  file [레벨:3]성원 2012.10.11 32957
380 '지금 무슨 마음을 잡수셨습니까 ' 법문 요약 [1]   [레벨:1]성산 2011.06.23 32507
379 회주님 근본법문 요약(2012.5.13.중앙법당)_연원 김진경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2.05.25 32382
378 2011년 11월06일 법문요약   [레벨:2]연덕 2011.11.10 32265
377 회주스님 근본 법문 (4월 9일)   정주 2006.07.18 31948
376 불국토는 어디에   성국 2006.04.09 31580
375 회주님근본법문 [1]   [레벨:2]성심 2012.09.12 31526
374 여래가 세상에 상주하시는 까닭   정희석 2006.03.25 31311
373 부처님은 어디에서 오셨는가?   시정 2006.04.26 31290
372 회주스님 근본법문 요약   시정 2006.03.18 31282
371 새벽정진 법문   [레벨:12]산들바람 2012.02.17 30934
370 정진은 외나무다리를 걷듯이...   [레벨:12]산들바람 2012.03.03 30650
369 회주님 근본법문 요약   [레벨:3]미락 2012.04.12 3041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