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4 추천 수 0

24주년 개원기념법회법문을 듣고

법문제목; 노는 입에 염불하세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현재를 살고 있는 나는 어떤 생명관과 가르침 안에 살고 있는가?

참된 염불을 하고 있는가?

그리고 단순히 살아가는 것이 아닌, 당당한 삶의 모습인가?

이런 물음속에 불자로서의 자리매김을 다시 한번 짚어보게 하는 법문이었습니다.

 

세상은 급하게 변하고 주변은 적당한 타협속에 돌아가도

변하지 않는 진리가 있습니다.

나의 참생명 부처님생명!’

모든 생명이 부처님생명임을 진정으로 믿고

그대로 받아들이며 사는 의 주인공!

나를 밝히는 등불이 세상을 밝히는 등불임을 잊지 않는,

그것이 지혜의 등불임을 다시 새깁니다.

부처님께서는 그렇게 당신을 밝히시고

한순간도 쉼 없이 설법하고 계십니다.

가려진 등불의 장막을 걷어내고

세상을 밝히는 삶의 주인공으로

세상의 부처님을 공경하며

진정한 염불을 하는

참생명의 자리에 굳게 서겠다고 다짐합니다.

지헤의 등불을 밝힘에 언제나 법우님들이 함께있어 든든하고

법사님들께 한없는 감사를 드립니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2512
16 여여법사님법문을듣고   [레벨:2]성심 2018.04.20 706
15 영원한 생명흐름,열반   [레벨:0]보리수 2018.04.30 542
14 5월 첫 째주 정신법사님 법문 (여시아문)   [레벨:0]바보온달 2018.05.10 527
13 「중앙」2018년 5월 13일(일) 여시아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5.17 442
12 [중앙] 의무가 아닌 도리로 산다. [2018년 5월 20일(일) 여시아문]   [레벨:4]유원~ 2018.05.21 481
11 20180527 극락왕생의 인행因行(범활법사님) 여시아문_정월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01 431
10 여시아문_보산   [레벨:6]寶山 2018.06.08 375
9 귀는 열고, 눈은 감고 (2018.06.10.범혜법사님)_수정 박지영 법우님   [레벨:4]범정 2018.06.14 320
8 [중앙] 사는 자여, 뒤돌아 보지 마라(20180617 여여법사님)-성해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22 288
7 찾을수록 괴로워지는 세 가지 (2018. 06. 24. 범정법사님) - 세안 김춘실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6.29 229
6 극락왕생에 지름길이 있을까 (2017.07.01. 정신법사님) - 연재 김지욱 법우님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7.06 211
5 모두가 부처님 자비입니다 (2018.07.08 명성법사님)   [레벨:2]성광 2018.07.11 235
» 노는 입에 염불하세 [개원24주년 기념법회]   [레벨:3]성원 2018.07.19 144
3 금시조가 바다를 가르듯이 코끼리가 강을 건너듯이 (2018. 7. 22. 범정법사님) - 智度 정영숙 법우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7.25 116
2 네 가지 상(相)이 있으면 보살이 아니다.   [레벨:0]신희 2018.08.11 45
Board Pagination ‹ Prev 1 ... 23 24 25 26 27 Next ›
/ 2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