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34 법회에선 법문이 끝나면서 ‘나무아미타불’의 염불을 모시게 됩니다. 그 의미를 자세히 알고 싶습니다. 그리고 관세음보살과 나무아미타불의 염불은 무엇이 다른가요? [1] 8826
33 『금강경』 제16분 ‘능히 업장(業障)을 깨끗이 함’에서 “다시 또 수보리야, 선남자. 선여인이 이 경을 받아 지니며 읽고 외우더라도 만일 사람들에게 업신여김이 되면, 이 사람은 선세의 죄업으로 마땅히 악도(惡道)에 떨어질 것이로되, 금세의 사람들이 업신여김으로써 곧 선세의 죄업이 소멸되고 마땅히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게 되느니라.“라고 법문을 주십니다. 무슨 뜻인지 모르겠습니다. [1] 7982
32 직장 생활을 하면서 상사나 동료가 미워질 때가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마음을 없앨 수 있는지요? [2] 8289
31 저는 세 가지의 의문이 있습니다. ① 인과법을 전면 수용함이란 무슨 뜻인지요? ② “내가 없다”고 법문 주시는데 어디까지가 나[我]입니까? ③ 인연법이란 결정되어 있는 만남입니까? [1] 7895
30 정진 중에 잡생각이 너무 많아 잡생각을 하는 건지 정진을 하는 건지 구별이 안됩니다. 6988
29 정진은 해야 한다는 당위성은 인식하고 있습니다만 잘 되지 않습니다. 마음으로부터 우러나는 정진을 모시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하나요? 4656
28 부처님을 삶의 원천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은 말과 같이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습니다. 석가모니부처님이 사시던 당시와 오늘의 역사적인 상황은 사뭇 다르지 않은가요? 그러면 부처님이 사시는 세계는 우리의 삶은 어떤 관계에 있는 것입니까? 4616
27 저는 좋은 뜻으로 한 일인데, 이를 오해한 다른 사람으로부터 참기 힘든 욕설을 듣고 이웃들과도 멀어졌습니다.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밤에 잠도 오지 않고, 말을 하려해도 말이 나오지 않고, 가슴이 몹시 답답합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5302
26 무조건 믿으라고 하면서 믿음을 너무나 강요하는 기독교에 반감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불교를 접하고 법문을 듣다보니 불교 역시도 믿음 없이는 신앙생활이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불교에서의 믿음, 진정한 믿음이란 어떤 것인지요? 4707
25 我[나]라고 할 때 중생의 ‘나’와 참생명의 ‘나’가 관념적이고 수사적으로 이해되고 들립니다. 이분법적 관계가 아닌 그것의 경계를 뛰어 넘어 진리생명인 ‘나’를 체득할 수 있는 방법(수행)이 있습니까? 4784

g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