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24 친구와 동업을 하였는데 그 친구의 배신으로 인하여 불행은 시작되었고 하루하루가 힘든 삶이 지속되었습니다. 그러다 불교와의 만남을 통해서 인과법을 믿게 되면서 친구와 나와의 관계가 전생인과의 소산으로 받아 들여졌습니다. 그리고 편안해 지기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에서는 아직도 그 친구와의 인과가 남아 있어서 또 이어지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두 사람의 악연은 계속 이어집니까? 아니면 여기서 끝나는 것입니까? 4895
23 살아가는데 있어서 부딪히는 여러 문제들은 결국 나로 인하여 비롯된 것임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나를 바로 알고 극복하기 위해서 불법공부와 정진을 모시고 있습니다. 하지만 끝없이 살아나는 나로 인하여 매번 힘들어집니다. 나[我]를 어떻게 항복 받아야 합니까? 4653
22 요즘 제가 너무 게으르고 정진을 멀리해서 드리는 질문입니다. 평소에 생활하면서 문사수법회를 만나기 이전과 지금과 달라진 것이 있습니다. 조그마한 슬픈 얘기 내지는 감동적인 말만 들어도 눈물이 엄청 난다는 겁니다. 제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아마도 정진을 게을리 해서 그런 건가요? 4696
21 시도 때도 없이 끓어오르는 불만으로 무척 괴롭습니다. 염불을 하면 그런 상태가 호전될까요? 4804
20 염불을 낮춰 말하는 주변 분들의 소리를 듣다보면, 귀가 솔깃해지는 게 사실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4617
19 날마다 반복되는 일상생활 속에서 염불의 태도는 어떠해야 할까요? 4786
18 지난번에 석가모니불의 구도심을 인격화하여 법장비구라고 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구도심은 위대한 분이니까 가능하지, 온갖 모순에 찌들어 사는 일반인들과는 사뭇 거리감이 느껴집니다. 언제까지 중생으로 남아 있어야합니까? 4713
17 돌아가신 분이나 멀리 떨어진 친지를 위해서 염불을 많이 하면, 그들이 극락왕생할 수 있을까요? 4761
16 맞닥뜨리고 있는 어려움은 뚜렷한데, “나무아미타불!”이나 하고 있는 게 현실과 너무나 동떨어진 것으로 느껴집니다. 그러다보니 염불하고 있다가, 공연히 짜증이 날 때가 한 두 번이 아닙니다. 그래도 염불을 해야 하나요? 4715
15 법장비구가 발원하셨다는 48대원(四十八大願)을 독송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궁금한 것은 그렇게 거룩하고 감사한 원은 언제 성취가 되는 것입니까? 4770

g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