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14 얼마 전 불교로 개종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막상 염불생활을 하고자 해도 모든 게 낯설기만 합니다. 저와 같은 경우, 어떻게 하는 게 옳겠습니까? 5087
13 실로 마음이 갈팡질팡한 게 그리 믿음직스럽지 않습니다. 어느 때는 성인군자같이 넉넉하다가, 갑자기 돌변해서는 야차(夜叉)보다 더 잔인해지기도 합니다. 아무튼 제 마음을 제가 모르겠습니다. 4598
12 나름대로 염불정진을 하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변의 눈길이 그리 곱지 않습니다. 염불보다 생활에 충실해야 한다고 요구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4603
11 불교에서는 욕심을 버리라고 합니다. 그런데 어떤 경우에 보면 지극한 마음으로 발원하라고도 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모순 아닌가요? 4595
10 부처님은 이미 부처님이 되셨다고 하지만, 막상 갖가지의 업보에 휘둘리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며 염불하는 우리들도 성불할 수 있을까요? 4642
9 극락이란 항상 하는 삶을 이른다고 배웠습니다. 그렇다면 일상생활 속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살면 그만 아닙니까? 4519
8 자꾸 염불하라고 하는데, 지금 제가 처리할 일이 너무 많아요. 나중에 한가하면 수행하지요. 그리고 죽을 때 나무아미타불을 부르면 극락왕생 한다지 않습니까 4614
7 극락왕생에서 제외되는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만약 그 말이 맞는다면 염불은 온전히 믿고 따를 수 있는 수행이 아닌 것 같습니다. 염불해도 구제 못 받는 사람 있나요? 4600
6 나름대로 열심히 살려고 하지만 현실이 따라주질 않으니, 짜증의 연속입니다. 어디 좋은 해법은 없을까요? 4581
5 법장비구가 마흔 여덟 가지의 큰 원(願)을 세우시고, 마침내 성취하여 아미타불이 되셨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그렇다면 석가모니불이 되신 싯다르타와 법장비구는 어떤 관계입니까? 4641

g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