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sort
34 저는 세 가지의 의문이 있습니다. ① 인과법을 전면 수용함이란 무슨 뜻인지요? ② “내가 없다”고 법문 주시는데 어디까지가 나[我]입니까? ③ 인연법이란 결정되어 있는 만남입니까? [1] 8852
33 정진 중에 잡생각이 너무 많아 잡생각을 하는 건지 정진을 하는 건지 구별이 안됩니다. 7511
32 보살(菩薩)로 살아간다 6807
31 오늘도 출가하십니까? 6591
30 승가(僧伽)에 귀의한다는 것은 5947
29 저는 좋은 뜻으로 한 일인데, 이를 오해한 다른 사람으로부터 참기 힘든 욕설을 듣고 이웃들과도 멀어졌습니다. 억울하고 분한 마음에 밤에 잠도 오지 않고, 말을 하려해도 말이 나오지 않고, 가슴이 몹시 답답합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5849
28 얼마 전 불교로 개종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막상 염불생활을 하고자 해도 모든 게 낯설기만 합니다. 저와 같은 경우, 어떻게 하는 게 옳겠습니까? 5417
27 친구와 동업을 하였는데 그 친구의 배신으로 인하여 불행은 시작되었고 하루하루가 힘든 삶이 지속되었습니다. 그러다 불교와의 만남을 통해서 인과법을 믿게 되면서 친구와 나와의 관계가 전생인과의 소산으로 받아 들여졌습니다. 그리고 편안해 지기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에서는 아직도 그 친구와의 인과가 남아 있어서 또 이어지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두 사람의 악연은 계속 이어집니까? 아니면 여기서 끝나는 것입니까? 5325
26 我[나]라고 할 때 중생의 ‘나’와 참생명의 ‘나’가 관념적이고 수사적으로 이해되고 들립니다. 이분법적 관계가 아닌 그것의 경계를 뛰어 넘어 진리생명인 ‘나’를 체득할 수 있는 방법(수행)이 있습니까? 5260
25 무조건 믿으라고 하면서 믿음을 너무나 강요하는 기독교에 반감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불교를 접하고 법문을 듣다보니 불교 역시도 믿음 없이는 신앙생활이 어렵다는 생각이 듭니다. 불교에서의 믿음, 진정한 믿음이란 어떤 것인지요? 5228

g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