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371 추천 수 0

[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일시: 2017년 4월 16일(일) 오전 10시 30분

법문_여여법사

여시아문_然實  김원숙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참다운 생명가치를 자각하며 살아갈 때,


비로소 내 삶의 주인공으로 살아갑니다.


내가 받아들인 만큼 삶은 펼쳐지니,


오늘도 내일도 새로운 날이며,


날마다 부처님생명으로 태어남을


믿어 의심치 않겠습니다.

 


그 동안 얼마나 많이 보았다고,


그것을 다 안다고 나를 앞세우며 살아왔는지


법문을 들으면서 참회 합니다..


  

 

'나 이런 사람이거든~'하는 사람은


자기를 모르는 사람입니다.


'안다'는 허상에 내가 속고 있는 것입니다.


모르는 건 모른다고 해야 하는데,


우리는 아는 척을 하므로 곧 모르는 것을 드러냅니다.

 


생명의 가치가 얼마나 위대하며,


가능성으로 가득 차 있는지를 알아야 합니다.


어느 자리에서나 누구를 만나거나 어떤 일을 하든


'나무'하면서 살 때 무한한 생명의 세계와


무한한 광명의 세계에


이미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과거를 후회할 일도 없고,


미래를 걱정할 일도 없고,


오늘에 떳떳합니다.

 

지금 이 자리에서 선언합니다.


오직 '나무'하겠음을...


오늘도 깨달을 수 있도록 법문 설해주시는


은혜에 감사드리며,


부지런히 정진하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12069
340 [중앙] 연기緣起를 기준으로 삶을 기준基準하라!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24 1789
339 「중앙」2017년 6월 11일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17 1847
338 법공양,의 무량공덕   [레벨:3]성원 2017.06.08 1850
337 [중앙] 법(法)을 먹는 아귀를 아는가?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6.03 1951
336 불사로 살려지는 삶   [레벨:1]성산 2017.05.19 2087
335 [중앙] 업력일까? 원력일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16 2085
» [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2 2371
333 [중앙] 부처님을 어찌 알아뵈오리까!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5.01 2451
332 문사수 법회 회원 의로 등록하면서 [1]   [레벨:0]새벽 2017.04.30 2536
331 [중앙] 오늘 정진을 모시는 이유_범정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4.15 2564
330 불이(不二)이기에 불이(不異)로 산다   [레벨:2]정월 2017.04.08 2953
329 살림살이 어떠십니까?   [레벨:3]미락 2017.04.01 2937
328 [중앙]2017년 3월 19일 여여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0]전철균 2017.03.25 3058
327 「중앙」죽살이에서 벗어나시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7.03.18 3139
326 (중앙) 2017년 3월5일 정신법사님의 법문을 듣고   [레벨:2]쿠키 2017.03.09 356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4 Next ›
/ 2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