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by 문사수 on May 02,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중앙] 보면 못 보고, 알면 모른다

일시: 2017년 4월 16일(일) 오전 10시 30분

법문_여여법사

여시아문_然實  김원숙



이와같이 들었습니다.

 

참다운 생명가치를 자각하며 살아갈 때,


비로소 내 삶의 주인공으로 살아갑니다.


내가 받아들인 만큼 삶은 펼쳐지니,


오늘도 내일도 새로운 날이며,


날마다 부처님생명으로 태어남을


믿어 의심치 않겠습니다.

 


그 동안 얼마나 많이 보았다고,


그것을 다 안다고 나를 앞세우며 살아왔는지


법문을 들으면서 참회 합니다..


  

 

'나 이런 사람이거든~'하는 사람은


자기를 모르는 사람입니다.


'안다'는 허상에 내가 속고 있는 것입니다.


모르는 건 모른다고 해야 하는데,


우리는 아는 척을 하므로 곧 모르는 것을 드러냅니다.

 


생명의 가치가 얼마나 위대하며,


가능성으로 가득 차 있는지를 알아야 합니다.


어느 자리에서나 누구를 만나거나 어떤 일을 하든


'나무'하면서 살 때 무한한 생명의 세계와


무한한 광명의 세계에


이미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과거를 후회할 일도 없고,


미래를 걱정할 일도 없고,


오늘에 떳떳합니다.

 

지금 이 자리에서 선언합니다.


오직 '나무'하겠음을...


오늘도 깨달을 수 있도록 법문 설해주시는


은혜에 감사드리며,


부지런히 정진하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_()_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