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1 14:40

주고 또 주고

조회 수 808 추천 수 0
법문:범열법사님
여시아문: 문명

어린 제가 처음으로 하는 여시아문이 어린이법회기념법회의 여시아문이어서 참 좋습니다.
저는 보시에 관해 많은 말씀을 들었는데 크게 와닿지 않았습니다. 늘 부족하다고 삶을 문제처럼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제가 법우님들을 보며 인상깊었던 건 다들 받기보다 주려고 하는데 되려 편해보였습니다.
도대체 저 사람들의
얼굴과 걸음걸이는 어찌 풍요로운가?왜 저는 그들과 달리 힘든가?
이미 충족되었으니까.
그것이 저와 그분들의 차이였습니다.
본디 충족된 삶으로 사니 받고자 구할게 없고 단지 주는 마음을 쓰는데
되려 계산되지 않는 무한한 생명을 나날이 받고 있었습니다.
사는것이 아닌 살려지는 삶속에서 주는것이 받는것이요
받는것이 주는것이 되는
것이 보시이며 내가 생각하는 나로서 하는 기부와는 또 다르다는 걸 다시 느낍니다.
10년 조금 넘게 차이나는데
아미타아이들의 천진난만함이 저와는 많이 대조되었습니다.
더 정진해야겠단 반성과 함께
저와 제 모든 인연들이 아미타의 삶을 누릴수 있길 발원하며 서툰 글을 마무리합니다.
나무아미타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시아문 게시판에 대하여...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0.04.19 122424
375 지혜로운 인생( 忍生)이여!_범정법사님 법문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4.13 785
374 말법시대의 사명감_정신법사   [레벨:0]나무나무 2018.04.03 952
373 면식이 있다고 상대를 아는가? - 여여법사님   [레벨:0]한눈에쏙 2018.03.22 962
372 나날이 좋은 날임을 믿는가? -명성법사님-   [레벨:5]보명 2018.03.16 1031
371 2018년3월4일 `금강문을 열고, 화엄밭을 돌아 미타정원에서 노닌다~'   [레벨:1]연원 2018.03.09 906
» 주고 또 주고   [레벨:0]문명 2018.03.01 808
369 주고 또 주고   [레벨:0]문명 2018.03.01 961
368 [중앙] 2018년 2월 18일 여여법사님 법문: 감사를 상속하고 세배로 찬탄하네.   [레벨:12]id: 문사수문사수 2018.02.18 1182
367 인연입니다 (2018.02.11.범활법사님) - 지종 김은숙   [레벨:4]범정 2018.02.13 1126
366 업력(業力)의 수레바퀴를 멈추어라!(2018.02.04.정신법사님) - 智度 정영숙   [레벨:4]범정 2018.02.06 1337
365 [중앙]4째주 대중법회(범정법사님) 여시아문 (지혜법우)   [레벨:12]산들바람 2018.02.01 1306
364 마력(魔力)을 가지고, 불력(佛力)으로 쓴다.   [레벨:0]지효 2018.01.26 1247
363 둘째주 대중법회 명성법사님의 법문 들은 후 감흥입니다   [레벨:6]寶山 2018.01.18 1359
362 [중앙] 2018년 1월 7일 '날든 뛴들 도로아미타불' 정신법사님 법문을 듣고   [레벨:1]유행 2018.01.10 1360
361 (중앙) 가자, 함께가자! 저 언덕으로 - 여여법사님 법문   [레벨:2]쿠키 2017.12.26 152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