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gif
title3_3_1.gif

space.gif

space.gif

신앙이란 믿음을 말하는데, 그럼 바른 믿음[正信]이란 어떤 것일까요?

우리는 미신(迷信)과 사신(邪信)을 문제시합니다.
이는 우리가 바른 믿음을 하고 있다는 얘기를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먼저, 「어떤 것이 바른 믿음이고, 어떤 것이 삿된 신앙이냐?」를 얘기하고 있는 자신의 태도를 점검해야 합니다.
흔히 자신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신앙의 대상이 뭐냐?」를 가지고, 바른 믿음과 삿된 믿음을 가르는 기준으로 삼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본질은 신앙의 대상에 있지 않습니다. 신앙하는 사람의 주체적인 태도가 진짜 문제입니다. 신앙하는 사람의 주체적인 태도가 확립되지 않은 상태에서는 무엇을 하더라도 삿될 수밖에 없습니다.

곧, 바른 믿음은 대상에 의해서 결정되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신앙주체인 나의 인생관, 세계관, 내지 생명관이 확립되는 가운데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따라서 바른 믿음이란, 신앙의 객관대상이 「나에게 뭘 보장해 줄 것」이라고 생각하면서 신앙생활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참생명의 완성으로 부처를 이룬다고 하는 것, 그것을 확실히 믿고 신앙생활에 들어가는 것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유한의 존재를 자처하는
내가 나의 노력에 의해서, 내 수행에 의해서, 무한절대의 생명인 부처를 이룬다」 는 말은 성립이 불가능합니다.

그러면 부처가 되지 못하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오히려 우리는 본래부터 이미 부처입니다.
단지 우리가 그것을 보지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마치 어떤 부자가 일류 호텔 특등실의 침대에서 자면서 거지노릇 하는 꿈을 꾸는 것과 같습니다. 분명 거지노릇 하는 그 사람의 모습은 진실된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꿈속에서는 거지입니다. 그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자기가 부자인데 거지 꿈을 꾸고 있다고 해서 마음대로 깰 수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깨어있는 사람이,
『원래 넌 큰 부자이니, 빨리 꿈에서 깨어나라』
고 하면서 깨워 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남의 도움으로 깨면,
「본래가 나는 부자고 일류 호텔 최고급실에 들어있구나」
그 자리에서 그대로 보는 것입니다.

이것은 얼핏 타력(他力)인 것 같지만 타력이 아닙니다.
원래 내 생명이 드러난 것이므로 타력이 아닌 것입니다.
그렇다고 자력(自力)이라고 말할 수도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밖에 계신 어떤 분이-물론 남이 아니지만 깨워줬다는 의미에서 타력이라고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불교의 신앙은 자력신앙인 것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타력신앙이고, 타력신앙인 것처럼 보이지만 근본적으로 보면 자력신앙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