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gif
title3_3_6.gif

space.gif

space.gif

불교에 대한 오해 중의 대표적인 하나가 바로 극락(極樂)은 죽어서 가는 곳이라는 이해입니다.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지만 반쪽짜리 정답입니다.
만일 죽어야만 가는 세계가 극락이라면, 극락세계는 생(生)의 세계에는 없는 유한(有限)세계이며 또 생사(生死)가 대립되어 있는 상대세에 지나지 않습니다. 상대세계이란 필연적으로 괴로울 것인데, 극락(極樂: 궁긍적인 즐거움)이라는 이름에도 걸맞지 않고 그냥 공상의 세계로 전락할 뿐입니다.

불자(佛子)라면 누구나 가서 나고 싶어 하는 불교의 가장 궁극적 세계인 극락. 삼세 모든 부처님께서 그 세계에 가서 나기를 발원하라고 독려한 그 세계가 생사를 초월하지 못한 상대유한이라면 허무하기 짝이 없습니다.

아미타경에 극락세계는 ‘여기로부터 서쪽으로 십만억 국토를 지난 곳’에 있다고 하였습니다. 죽어서 가는 곳이란 말씀은 없습니다.
‘여기’란 나라는 중생이 있는 자리를 말합니다. ‘서쪽’은 해가 지는 쪽이므로 해가 지면 집으로 돌아가듯, 생명의 고을 가리킵니다. ‘십만억 국토를 지난 곳’이란 중생으로서의 수많은 경험과 지식 그리고 판단 등이 필요없게 된 그 자리를 말합니다. 앞 쪽에서 살펴보았듯이 중생세계의 부정 즉 ‘나무(南無)’할 때 왕생(往生)하는 세계가 극락(極樂)설법해주시고 있는 입니다.

수처작주(隨處作主)란 말씀이 있습니다. 어떤 경우가 되더라도 주인이 되어 산다는 말씀입니다. 우리가 본래부터 절대생명을 살고 있으니까 어떤 경우가 되더라도 내가 주인이 되는 것이 원칙입니다.
우리가 직장생활하시는 분이 월급을 더 받을 수 있으니까 혹은 평가가 더 좋아 지니까 남들로부터 존경을 받을 것이니까 등의 이유로 열심히 나가서 일한다고 한다면, 그것이 주인이겠습니까? 주인이 아닙니다. 그것은 어떤 조건에 의해서 지배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에 지배받지 않고 주인이 된 입장에 서면 그 자리가 바로 진리의 자리, 극락세계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