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ce.gif
title1_2_3.gif


space.gif법회는 전법도량이고 수행도량이다

space.gif



기원정사, 죽림정사 등의 이름을 들어보셨나요?
부처님 당시에 있었던 절의 이름입니다. 당연히 부처님과 그 제자들이 함께 모여 수행했던 도량을 일컫습니다.
절은 수천 년의 불교역사 속에서 굉장히 중요한 수행의 구심점 역할을 해왔으며, 인류에게 빛나는 문화유산을 남긴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요즘 사람들이 사찰을 관광지 혹은 스님들의 기숙사 정도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은 것은 가슴 아픈 현실입니다. 목숨 바친 구도의 열정과 뭇 생명을 제도하리라는 자비의 서원이 서려있는 곳이라는 사실은 망각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에 대한 원인은 차치하고서라도, 절의 본래 면목을 속히 회복시키는 것이 불자의 또 다른 사명입니다.

절 도량이 가져야 할 가장 두드러진 기능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수행이 있는 도량이요, 둘째는  불법을 펼치는 도량입니다.
부처님 당시부터 수행공동체로서의 승가(僧伽)는 출가자의 수행은 물론이고 재가자를 포함한 사부대중이 부처님의 법문을 들어서 진리의 세계로 들어가게 하는 도량인 것입니다.
다시 말해서 절은 수행 도량으로 부처님의 법문이 베풀어지는 곳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문사수법회는 이러한 전통적인 승가의 수행공동체 정신을 이어서,
절의 본래 기능인 '불법의 베품'을 드러내자는 뜻에서 '법회(法會)'라고 이름합니다.

부처님의 법이 베풀어지는 곳, 법회!

그러므로 법회는
공간적인 제약을 둘 수 없고 형식적 틀로 규정할 수 없기에,
언제 어는 곳에서나 항상 '법의 베품'이 이루어지는 불교의 역동적 신앙운동을 일컫는 말이기도 합니다.